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옳다 생각하면 지금 해야지 나중은 의미 없다”

미국 횡단 여행 33일 만인 지난달 30일 뉴욕 유엔본부 앞에서 기자들과 만난 이상묵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 [연합뉴스]


“죽음 앞에서 가장 절박하게 느낀 건, 내가 옳다고 생각하면 지금 해야지 나중에 하자며 미루는 건 의미가 없다는 거였다.”

미국 횡단 여행 도전 마무리
‘한국의 호킹’ 이상묵 교수



 ‘한국의 스티븐 호킹’으로 불리는 이상묵(50)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앞에 도착했다. 40일 여정으로 6월 27일 로스앤젤레스(LA)를 떠난 지 33일 만이었다. 장애인 특수차량을 타고 미국 횡단 여행에 나선 그의 최종 목적지는 보스턴이다.



 그는 2006년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왔다. 제자들과 미국 서부의 지질환경 탐사에 나섰다 차가 전복되면서 목 아래 부분이 마비되는 사고를 당했다. 제자 한 명은 가슴에 묻어야 했다. 그러나 불굴의 의지와 LA 특수병원의 재활치료 덕에 6개월 만에 다시 강단에 섰다. 이번엔 사고 후 6년 동안 가슴 속에만 품어왔던 꿈에 도전했다.



 -‘지금 아니면 영원히 못 한다’는 게 이번 여행의 동기였다는데.



 “죽음 앞에 서보니 ‘나중에’라는 건 의미가 없더라. 사실 7월에 중요한 학술발표가 있었다. 그런데 이번이 아니면 다시는 미국 횡단 여행은 못 할 것 같았다. 인생에서 학술발표보다 더 중요한 게 있다는 생각에 그냥 던지고 나왔다.”



 - 몬태나주에선 미국인 전신마비 친구와 낚시도 했는데.



 “지난해 미국에 왔다가 몬태나주에서 사냥을 하는 크리스 크레스비란 친구를 만났다. 나보다 장애가 심한데 사냥을 하는 걸 보고 신선한 충격을 받았다. 미국 횡단 여행을 선뜻 결심한 것도 그 친구 덕분이었다. 나도 사냥을 하고 싶었지만 면허를 받는 게 복잡해서 송어 낚시를 함께했다.”



 - 장애인으로 미국 횡단 여행을 하는 게 불편하지는 않았나.



 “장애인에겐 가능한가 불가능한가가 중요하지 불편 여부는 문제가 안 된다. 마치 에베레스트산을 오르는 등산가에게 힘들지 않느냐고 묻는 거나 마찬가지다. 지금도 욕창 방지를 위해 30분~1시간 간격으로 의자를 뒤로 젖힌 뒤 엉덩이 쪽에 몰린 피를 위로 흐르게 해줘야 한다. 힘들었다. 하지만 해낼 수 있었다는 게 무엇보다 값지다.”



 - 다음엔 어떤 도전에 나설 생각인가.



 “지질학자였기 때문에 탐사를 많이 다녔다. 처음엔 이게 마지막일 거라고 생각하지만 끝에 가보면 또 새로운 도전이 기다리고 있다. 이번 여행도 마지막이 아니다. 이번엔 호텔에서 잤는데 다음엔 야영을 해가며 지질탐사를 제대로 해보고 싶다. 인도양에 배를 타고 나가서 탐사하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이건 한 2년 뒤 일일 거다. 다만 지금 나를 도와주고 있는 도우미 두 분이 다음 여정을 밝히면 그만 두겠다고 할까 봐 겁난다(웃음).”



 - 장애인용 특수차량을 타고 다녔는데.



 “한국은 세계적인 자동차강국인데 아직 나 같은 장애인이 타고 다닐만한 차량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번에 이용한 일본차를 내년에 한국으로 가져갈 계획이다. 그럼 한국 자동차회사에 자극이 되지 않겠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