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적반하장' 獨 언론 "신아람이 결승전 방해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런던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에서 안타까운 패배를 거둔 신아람(26·계룡시청)에 대해 한 독일 언론이 비난성 기사를 내놓아 논란이 일고 있다고 일간스포츠가 보도했다..



신아람은 3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엑셀 런던에서 열린 펜싱 여자 에페 개인전 준결승에서 독일의 브리타 하이데만(30)과 연장 접전을 벌였다. 그러나 5-5 동점이던 마지막 1초 전 계측이 잇따라 멈췄고, 결국 공격을 허용해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곧바로 한국대표팀 코치진이 항의했고 장시간동안 비디오 판독과 회의가 잇따랐지만 심판진은 하이데만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에 대해 독일 일간지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은 오히려 신아람 때문에 이후 결승전이 제대로 열리지 못했다면서 비꼬았다. 이 매체는 31일 인터넷판에서 "(결승전 전에) 비정상적이고 드라마틱한 일이 벌어졌다"면서 "신아람이 판정에 항의하기 위해 긴 시간동안 피스트에 올라 막았고, 결승전을 방해했다(verhinderte)"고 전했다. "준결승에서 패한 뒤 신아람과 코치는 서면과 구두, 이후 피스트에 앉아 항의했다"면서 당시 상황을 전한 이 매체는 "판정이 논란 속에 빠진 것은 한국 측에서 심판이 내린 판정에 대해 부인했기 때문이다. 하이데만이 진출해 금메달 획득 기회를 얻게 되자 한국 측은 곧바로 서면으로 항의했고 막았다"고 전했다. 매체는 "한국인들의 분노를 이해한다. 나도 그 상황이 화났다"면서도 "나는 정상적으로 상대를 찔렀다. 그 때문에 논란을 이해할 수 없다"는 하이데만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반면 다른 반응을 보인 독일 매체도 있었다. 독일 일간지 디 벨트는 "하이데만의 독일 선수단 첫 메달 뒤에는 준결승 판정에 대한 어두운 그림자가 있었다"면서 심판의 잘못된 경기 운영을 소개했다. 이 매체는 "1초의 시간이 있었지만 이것은 세상에서 가장 긴 시간이었다"면서 "하이데만의 공격이 성공된 뒤, 한국 측은 잘못됐다며 항의했고 긴 시간동안 판정 시비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지한 기자 hans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