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데스크' 조작설…"현장 아닌 MBC보도국 사무실"

MBC 노동조합이 지난 27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의 현장연결이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 중 "서울의 한 기업체 사무실"이라고 소개한 현장이 사실은 MBC 여의도 사옥 6층 뉴미디어뉴스국 사무실이라는 것.



MBC 노조는 31일 "이 현장을 MBC가 아닌 다른 기업체 사무실인 것처럼 소개했다"며 "이는 시청자들에게 분명 사실을 왜곡하고 조작한 방송을 내보낸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당초 보도본부의 뉴미디어뉴스국은 홍대와 코엑스, 서울광장 등에서 중계를 시도했지만 기술적인 문제로 이를 실현하지 못했다"고 덧붙엿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사실인지 해명이 필요하다", "진짜라면 MBC에게 정말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