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반기 나오는 삼성 스마트폰은

삼성전자가 윈도폰8 스마트폰 2종을 올 하반기 출시할 예정이다. 태블릿PC도 11.8인치 제품을 준비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IT전문매체 더버지 등 외신들은 31일(한국시간) “애플과 특허소송을 벌이고 있는 삼성이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 차기 모바일 단말기 제품 전략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들 매체가 공개한 문서 내용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디세이’, ‘마르코’라는 이름의 윈도폰을 준비하고 있다. 두 단말기 모두 통신칩으로 퀼컴 MSM8960을 사용하고, 듀얼코어 1.5GHz 프로세서를 탑재한다. 4G LTE도 지원한다.

오디세이는 4.65인치 스크린을 탑재했으며, 근거리무선통신(NFC)을 지원한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월렛허브를 지원하는 하이엔드 스마트폰으로 보인다. 마르코는 4인치 스크린과 500만화소 후방카메라를 지원한다.

더버지에 따르면 두 기기 모두 MS가 윈도폰8 운영체제(OS)를 공식 출시하는 올 4분기 출시될 예정이다. 또 MS가 삼성의 스마트폰을 윈도폰8 OS를 테스트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삼성은 이와 함께 11.8인치 태블릿PC 제품도 준비하고 있다. 법원에 제출한 문서에서 코드명 ‘P10’으로 명명된 태블릿PC다. 256PPI(인치당 픽셀) 2560x1600 고해상도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제품이다. LTE와 와이파이 두 가지 버전으로 올 하반기 출시가 예상된다. 갤럭시탭인지 갤럭시노트로 나올지는 불분명하다.

조민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