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BS 중계 아나 '감동멘트'에… 네티즌 '울컥'

30일(현지시간) KBS 최승돈 아나운서가 신아람 선수 경기 중계 도중 남긴 발언이 네티즌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 아나운서는 여자 에페 개인전 준결승 전에서 신아람 선수가 '멈춰버린 1초' 때문에 아쉽게 패하자 “그동안의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더 이상 스포츠는 신성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이후 진행된 3·4위 결정전에 앞서서는 “누가 이 경기를 보고 싶겠습니까. 그리고 누가 이 경기를 중계하고 싶겠습니까”라면서도 “이 선수를 여기 혼자 둘 수는 없습니다”라고 말하며 신아람을 응원했다. 신아람이 첫 공격에 성공하자 “신아람 선수가 우리의 눈물샘을 찌르고 있습니다”라는 멘트로 시청자의 공감을 일으켰다.



네티즌들은 “정말 진심이 담긴 중계였다”, “중계를 들으며 울컥해 눈물이 나왔다"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 관련기사



▶ 신아람 '멈춘 1초' 역대 최악 오심 사례로

▶ "1초 남기고 멈춰" 신아람 눈물에 외신도 발칵

▶ BBC "신아람, 지고 항의하고 또 졌네" 비아냥

▶ 신아람 상대 독일선수 "한국의 분노 이해한다"

▶ 하이데만, 펜싱 칼 들고 누드 포즈…과거사진 확산

▶ 이 동작을 다 했는데도 1초가 안 갔다고?

▶ '오심파동' 신아람, 진정한 승자로 거듭나다

▶ '대인배' 신아람 "저 때문에 시간 끌어 죄송해요"

▶ "어이쿠! 무려 1초나 늦었네"…1초 패러디 잇달아

▶ 황당한 판정에 관중들 야유…"심판 존중해 달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