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기획사가 하루만에 백댄서 사칭녀 잡았다?" 의혹 일파만파

이른바 '티아라 사태'를 둘러싼 진실 공방이 그칠 줄을 모르고 있다.

30일 오후, 자칭 '티아라 백댄서'라는 한 네티즌이 "지연이 연습실에서 화영의 뺨을 때렸으며 차량에 탈 때 화영 옆에 앉기 싫다고 화영 앞에서 가위바위보를 해 진 사람이 옆에 앉았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된 글을 올렸고 이는 급속도로 퍼져나가며 인터넷 상을 뜨겁게 달궜다.

티아라의 소속사인 코어 콘텐츠미디어 측은 31일 즉각 보도자료를 내고 "경찰에 관련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경찰 측에서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그런 신고나 수사의뢰를 받은 적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소속사 측이 경찰에 수사의뢰를 했다는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된 것이다.

이에 31일 오후 코어 측 관계자는 “오전에 경찰에 이번 건들의 수사를 의뢰하려 했다”며 “이 과정에서 변호사를 통해 사건을 접수하는 게 더욱 확실하다는 의견이 있어 현재 변호사와 이번 건에 대해 상의 중”이라고 스타뉴스를 통해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소속사 측이 IP 추적을 통해 백댄서 사칭녀의 신원을 확보했다는 주장에 대한 논란도 분분한 상황이다.

복수의 경찰 사이버 수사 관계자들은 "보통 누군가를 사칭하는 사람들은 자신의 신원을 숨긴 채 활동한다"면서 "처음부터 아는 사람이면 몰라도 기획사 쪽에서 IP 추적을 통해 단 하루만에 범인을 특정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네티즌들도 "연예 기획사 수사력이 경찰보다 뛰어난 것인가", "도대체 어떻게 잡은 건가?" 라며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한 설명을 듣기 위해 연락을 시도했지만, 코어 콘텐츠미디어 측은 연락을 받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 관련기사

▶ "화영 뺨 맞았다" vs "사실무근"…티아라 2차전
▶ 티아라 백댄서 "화영 뺨 맞았다" 왕따 의혹 여전
▶ 소속사 대표 "화영 용서 구하면…" 티아라 재합류?
▶ 톱스타병? 왕따? 티아라 분란 진실은
▶ 방송사 PD "화영아, 오빠가 티아라 섭외 안할게"
▶ 화영 '왕따설'증거있다…네티즌, 잇단 영상 공개
▶ '계약 해지' 화영, 트위터에 남긴 말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