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아람 울린 독일 펜싱女 하이데만 '누드' 사진 확산

[사진=슈피겔,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펜싱 신아람(26·계룡시청)을 눈물짓게 한 독일의 브레타 하이데만(30)이 과거 누드 모델로 활동할 때 찍은 사진이 국내 인터넷에 확산되고 있다.



31일 한 국내 대형 커뮤니티에 하이데만이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모습으로 펜싱 칼을 들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옷을 입지 않은 상태에서 여러 가지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하이데만은 2004년 아테네 올림픽 당시 올림픽에 참가하는 다른 독일 선수들과 함께 '플레이 보이' 독일의 모델로 이 사진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정말 동일 인물 맞는가" "명색이 국가대표가 이렇게 적나라한 사진을 찍어도 되는가"라며 놀라워했다.



한편 석연치 않은 승리를 거둔 하이데만에 분노한 일부 네티즌들은 그녀의 페이스북을 찾아가 악플을 남기고, SNS상에 누드 사진을 확산시키는 등 '신상 털기'에 나섰다.



김진희 기자



■ 관련기사



▶ 신아람 '멈춘 1초' 역대 최악 오심 사례로

▶ "1초 남기고 멈춰" 신아람 눈물에 외신도 발칵

▶ KBS아나운서 신아람 경기 '감동멘트'에 네티즌 울컥

▶ BBC "신아람, 지고 항의하고 또 졌네" 비아냥

▶ 신아람 상대 독일선수 "한국의 분노 이해한다"

▶ 이 동작을 다 했는데도 1초가 안 갔다고?

▶ '오심파동' 신아람, 진정한 승자로 거듭나다

▶ '대인배' 신아람 "저 때문에 시간 끌어 죄송해요"

▶ "어이쿠! 무려 1초나 늦었네"…1초 패러디 잇달아

▶ 황당한 판정에 관중들 야유…"심판 존중해 달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