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수 이비아 '티진요' 공개 비난

가수 이비아가 '티진요(티아라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를 공개 비난해 눈길을 모으고 있다.



30일 이비아는 자신의 트위터에 "'티진요'는 좀 아니잖아. 니들은 마녀사냥이 취미냐? 나도 그 사람 안쓰럽고 진실이 궁금하기도 하지만 이런 식이라면 상처 받는 사람만 늘어날 뿐이잖아. 호기심은 적당히 하자. 누구 또 자살하고 나야 '아차' 할 건가?"라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이어 "6인에게 왕따 당하는 것과 전 국민에게 매장 당하는 게 비교가 되나? 편드는 게 아니고 소수의 왕따와 마녀사냥의 죄질을 굳이 비교하면 마녀사냥에 더 좋지 않다고 말하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비아의 발언은 인터넷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비아가 누구냐" 며 관심을 보이는 한편 "논란을 일으키는 발언"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이비아는 논란이 확산되자 "의도치 않게 오해 때문에 시끄러워졌네요"라며 한발 물러섰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