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티아라 2차전… 백댄서 "화영 뺨 맞았다" vs 소속사 "사실무근"

'왕따설'에 휘말린 걸 그룹 티아라에 대한 각종 폭로와 이에 대한 소속사의 대응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30일 티아라 소속사 연습생이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온라인 포털 사이트인 '다음 아고라'에 "지연(티아라 멤버)에게 구두 힐 끝으로 맞았다"고 글을 올렸다. 직전엔 또 다른 네티즌이 티아라의 백댄서로 활동했다는 네티즌이 "멤버 화영이 뺨을 맞았다"고 주장해 논란을 부추겼다.

"티아라 소속사 연습생 2년차"라고 주장한 이 네티즌은 “이번 티아라 사건이 터져서 하도 답답해 터트려봅니다. 저는 이 글을 마지막으로 사라지겠습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티아라가 연습실을 방문해 대화를 나누던 중 티아라 멤버인 지연이 "너 몇 살이야? 어디살아? 담배 펴? 술 먹어? 민증 있어?"라고 물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글로 연예계 왕따를 알려야 한다"며 "지연한테 구두힐 끝으로 맞았다. 아직도 그 흉터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티아라의 소속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는 30일 보도자료를 내고 "화영과 티아라 그리고 양측의 부모가 모두 상처를 받을 수 있다"며 "현재 거론되고 있는 티아라 백댄서 글, 티아라 소속사 2년차 연습생글 등 모든 증언에 관련된 글은 사실 무근이며 이러한 일들을 거론한 몇몇 매체에 대해서는 모두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 김광수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화영이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해 사과하면 티아라 복귀 가능성에 대해 멤버들과 스태프와 논의해볼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하지만 "그 전(화영 복귀 논의가 이뤄지기 전)에 화영이 자신이 한 행동을 인지하고 책임을 받아들이는 게 중요하다"는 전제를 달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 관련기사

▶ 기획사 "백댄서 사칭녀 잡았다"…검찰 "불가능"
▶ 티아라 백댄서 "화영 뺨 맞았다" 왕따 의혹 여전
▶ 소속사 대표 "화영 용서 구하면…" 티아라 재합류?
▶ 톱스타병? 왕따? 티아라 분란 진실은
▶ 방송사 PD "화영아, 오빠가 티아라 섭외 안할게"
▶ 화영 '왕따설'증거있다…네티즌, 잇단 영상 공개
▶ '계약 해지' 화영, 트위터에 남긴 말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