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아람 눈물 짓게 한 하이데만 "한국의 분노 이해할 수 있다"

펜싱 신아람(26·계룡시청)을 눈물짓게 한 브레타 하이데만(독일)이 인터뷰 중 "한국의 분노를 이해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독일 빌트지는 31일(현지시간) 2012 런던 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4강전에서 신아람을 이긴 하이데만의 인터뷰를 보도했다.하이데만은 '흐르지 않는 1초'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소수점을 사용해 정확한 시간을 측정할 수 없다는 점을 꼽으며 "한국의 분노를 이해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기도 한 하이데만은 신아람과 준결승 전에 임했다. 당시 1초를 남겨 놓은 상황에서 신아람이 우세했지만, 3번의 경기 재개에도 흘러가지 않는 1초 동안 공격을 감행해 승리했다.

한국 대표팀의 심 코치는 경기 종료 후 취재진과 만나 "독일 선수와 코치들도 '미안하다'고 하더라. 자기네들도 세 번의 상황이 지난 이후 불이 들어온 건 이해 못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아람을 꺽고 여자 에페 개인전 결승에 진출한 하이데만은 은메달에 머물렀다.

온라인 중앙일보

■ 관련기사

▶ 신아람 '멈춘 1초' 역대 최악 오심 사례로
▶ "1초 남기고 멈춰" 신아람 눈물에 외신도 발칵
▶ KBS아나운서 신아람 경기 '감동멘트'에 네티즌 울컥
▶ BBC "신아람, 지고 항의하고 또 졌네" 비아냥
▶ 하이데만, 펜싱 칼 들고 누드 포즈…과거사진 확산
▶ 이 동작을 다 했는데도 1초가 안 갔다고?
▶ '오심파동' 신아람, 진정한 승자로 거듭나다
▶ '대인배' 신아람 "저 때문에 시간 끌어 죄송해요"
▶ "어이쿠! 무려 1초나 늦었네"…1초 패러디 잇달아
▶ 황당한 판정에 관중들 야유…"심판 존중해 달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