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화영, 대기실 밖에서 혼자 울고 있었다" 소속사 반박 증언 나와

그룹 티아라에 대한 폭로전이 과열되고 있는 가운데 “화영이 목발을 던지며 화를 냈고 톱스타 행세를 했다”는 소속사 코어콘텐츠미디어 측 보도자료에 대한 반박이 나와 화제다.



31일 OBS 보도에 따르면 논란이 됐던 뮤직뱅크 현장에서 화영이 목발을 던진 것은 사실이지만 그 전부터 대기실에 들어가지도 못한 채 밖에서 울고 있었다는 것.



보도에 따르면 가요계 관계자는 “김광수 대표가 폭로한 것과는 조금 다른 상황이었다. 화영이 화를 내고 무대에 오르지 않겠다고 목발을 집어던지기 전부터 화영은 울고 있었다. 대기실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방송국 복도에서 울고 있는 모습을 다른 가수는 물론 관계자들 역시 목격했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7일 티아라 멤버들은 개인 SNS를 통해 다리 부상을 입은 화영이 무대에 오르지 않은 것을 겨냥해 ‘의지’를 운운하며 비난하는 듯한 글을 게재하면서 인터넷을 중심으로 화영의 팀 내 왕따설이 불거졌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도 “왕따랑 별개로 부상당한 사람을 일 시키는게 더 이상한거 아닌가”, “얼마나 힘들었으면 남들 다 보는데서 하염없이…”라며 소속사 측을 비난하는 댓글을 올리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 관련기사



▶ 기획사 "백댄서 사칭녀 잡았다"…검찰 "불가능"

▶ "화영 뺨 맞았다" vs "사실무근"…티아라 2차전

▶ 티아라 백댄서 "화영 뺨 맞았다" 왕따 의혹 여전

▶ 소속사 대표 "화영 용서 구하면…" 티아라 재합류?

▶ 톱스타병? 왕따? 티아라 분란 진실은

▶ 방송사 PD "화영아, 오빠가 티아라 섭외 안할게"

▶ 화영 '왕따설'증거있다…네티즌, 잇단 영상 공개

▶ '계약 해지' 화영, 트위터에 남긴 말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