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티아라 소속사 연습생 폭로? 진실 공방

'왕따설'에 휘말린 걸 그룹 티아라에 대한 각종 폭로 주장이 이어지며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다.



30일 티아라 소속사 연습생이라고 주장한 한 네티즌은 온라인 포털 사이트인 '다음 아고라'에 "지연(티아라 멤버)에게 구두 힐 끝으로 맞았다"고 글을 올렸다. 직전엔 또 다른 네티즌이 티아라의 백댄서로 활동했다는 네티즌이 "멤버 화영이 뺨을 맞았다"고 주장해 논란을 부추겼다.



"티아라 소속사 연습생 2년차"라고 주장한 이 네티즌은 “이번 티아라 사건이 터져서 하도 답답해 터트려봅니다. 저는 이 글을 마지막으로 사라지겠습니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티아라가 연습실을 방문해 대화를 나누던 중 티아라 멤버인 지연이 "너 몇 살이야? 어디살아? 담배 펴? 술 먹어? 민증 있어?"라고 물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글로 연예계 왕따를 알려야 한다"며 "지연한테 구두힐 끝으로 맞았다. 아직도 그 흉터가 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의 사실 여부는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일방적인 주장이란 네티즌 의견도 나오고 있다.



한편 티아라의 소속사인 코어콘텐츠미디어는 "화영과 티아라 그리고 양측의 부모가 모두 상처를 받을 수 있다"며 "현재 거론되고 있는 티아라 백댄서 글, 티아라 소속사 2년차 연습생글 등 모든 증언에 관련된 글은 사실 무근이며 이러한 일들을 거론한 몇몇 매체에 대해서는 모두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