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름방학 학습법

신학기를 시작한지 벌써 절반이 지났다. 이번 여름방학은 고3에게 중요한 시기다. 수험생에게 방학은 부족한 과목을 보완할 수 있는 시간이고 이를 도약의 발판으로 삼아야 한다. 여름방학은 겨울방학과 달리 짧다. 효율적 시간 관리를 위해서는 주먹구구식 계획은 독이 될 수 있다. 여름방학 동안 효과적으로 공부하기 위한 학습 전략을 알아보자.

학습계획이란 본인과의 약속이다. 어떤 과목을 어느 정도의 시간 동안 얼마나 공부 할 것인지 본인과 약속을 하는 것이다. 가장 좋은 것은 전 과목을 고르게 공부하는 것이다. 하지만, 특정 과목에 대한 투자가 필요하다면 전략과목을 정하고 그에 맞게 학습 시간과 학습량을 조절하는 계획을 세울 수 있어야 한다.

학습계획 작성 시 주의사항이 있다. 첫째, 자신의 활용 가능한 시간을 파악해야 한다. 계획을 세울 때 주도적으로 공부 할 수 있는 시간을 얼마나 확보 할 수 있는지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학교 보충수업, 학원, 인터넷 강의, 수면시간, 식사와 휴식 시간 등과 같이 고정적으로 사용하는 시간을 파악한 이후 나머지 시간을 어떻게 활용할 지 계획을 세워야 한다.

둘째, 실천 가능한 계획을 세워야 한다. 많은 학생이 조급한 마음에 실천 불가능한 계획을 세우는 경향이 있다. 이런 계획은 차라리 세우지 않는 것이 좋다. 다음 사례를 보자.

<표1>의 계획표는 얼핏 보면 잘 세운 계획 같지만 실천하기 어려울 것이다. 무슨 공부를 어떻게 할 계획인지 구체적으로 알 수 없다. 정확한 학습량을 세우기도 어렵고 주먹구구식 공부를 하게 될 것이다.

<표2>의 계획표는 <표1>과 동일해 보이지만 차이가 있다. 구체적으로 어떤 공부를 할지 나와 있다. 구체적인 학습 계획을 세우는 것은 수험생에게 중요하다. 짧은 기간 동안 많은 학습량을 소화해야 하고 자칫하면 시간을 낭비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계획은 누구나 세울 수 있다. 하지만 실천하기가 어렵다. 살다 보면 자신이 살아온 시간을 뒤돌아보게 되는 경우가 있다. 그 동안 살면서 잘해왔던 점, 후회스러운 점 등을 뒤돌아보며 반성을 하게 된다. 공부도 마찬가지다. 일주일 동안 공부한 내용은 주말을 이용해 피드백(Feedback)을 거쳐야 한다. 계획대로 실천은 잘했는지 실천하지 못 했다면 이유가 무엇인지 등 일주일 단위로 평가와 반성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 이번 여름방학은 대입 수험생에게 중요한 시간이다. 특히 고3에겐 1학기에 교과 내용의 복습, 취약과목 집중 관리, 2학기에 대한 준비 등을 해야 하는 시간이다.

<이규현 이투스교육 교육평가연구소 컨설턴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