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매체 "김정은, '유부녀'였던 이설주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의 부인 리설주가 재혼했다는 소문이 중국 매체들을 통해 확산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미국에서 발행되는 중국어신문 다지위안은 중국 언론 '찬카오샤오시'를 인용해 "김정은이 유부녀였던 리설주와 결혼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은이 2000년 상반기 스위스 베른 국제학교를 다니다 귀국한 뒤 리설주와 교제를 시작했고, 당시 리설주는 다른 남성과 교제 중이었다고 전했다.



김정은이 김일성군사종합대학 졸업을 앞두고 있을 때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김정은에게 리설주와 헤어질 것을 종용했다는 것이다.



당시 리설주는 결혼한 상태였으나 김정은과 연인 관계를 계속했고, 리설주의 전 남편은 이같은 상황을 묵인했다는 내용이다. 리설주가 김정은의 아이를 가진 후 이혼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또 소식통을 통해 리설주 전 남편이 북한의 모 대학교수로 추측된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 최대 검색사이트 바이두도 리설주의 이혼 경력을 언급했으나 현재 이 부분은 삭제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중국에서 떠도는 이같은 정보들이 정확한 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김정은이 스위스에서 귀국해 리설주와 교제했고, 김정일이 이를 반대했다는 부분은 얼마 전 불거졌던 '현송월 스캔들'과 내용이 비슷하다. 중국 언론이 현송월과 리설주에 대한 정보를 뒤섞어놨을 가능성도 높다.



김진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