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일 영결식때 기둥뒤에 숨은 女가 이설주?



최근 북한이 공개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지난해 12월부터 이미 공식행사에 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내부사정에 밝은 한 대북소식통은 31일 "작년 12월 28일 금수산태양궁전에서 열린 김정일 발인행사에 리설주로 추정되는 여성이 김정은과 함께 나타났다"고 전했다.



북한 조선중앙TV가 방영한 당시 영상에는 김 1위원장을 가까이에서 지켜보는 한 여성의 모습이 보인다. 20대로 추정되는 이 여성은 김 1위원장의 고모(김경희 노동당 경공업부장), 여동생(김여정)과 같이 검은색 상복을 입고 있다. 하지만 김 위원장의 시신에 직접 참배하지는 않고 기둥 뒤에 반쯤 숨어 김 위원장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대북소식통은 "영상에 나타난 여성은 얼굴 윤곽이나 머리 모양 등이 은하수관현악단 무대에서 노래하던 리설주의 모습과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북한 전문가들은 특히 이 여성이 '북한의 2인자'로 불리는 장성택 국방위 부위원장과 김여정의 앞을 아무 거리낌 없이 지나가는 것으로 미뤄 김 1위원장의 부인일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 당국자는 김 위원장 영결식에 등장한 이 여성이 리설주인지는 "확인해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