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딤섬 찜통을 왜…' 양승은 아나운서 또 의상논란





양승은 아나운서가 튀어도 너무 튄다.



MBC 올림픽 중계를 맡은 양승은 아나운서의 난해한 의상이 또 도마에 올랐다.양승은 아나운서는 30일 오후 10시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 흰 원피스에 작고 동그란 모자를 쓰고 등장했다.



지난 28일 올림픽 방송에서 블랙 원피스를 입고, 머리에 망이 달린 베레모를 써 논란을 일으킨 데 이어 또 다시 이상한 옷과 모자를 하고 나와 눈길을 끌었다. 올림픽 기간동안 튀는 의상으로 튀어 보겠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많다.



네티즌들은 '오늘은 머리에 딤섬 찜통을 얹고 나왔다' '튀고 싶어서 환장했나' '의상 논란을 즐기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