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아람, 동메달 획득에도 실패

여자 펜싱 에페 개인전에서 '판정 논란'을 겪은 신아람(26·계룡시청)은 끝내 메달 획득에 실패하며 분루를 삼켜야 했다.



신아람은 31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엑셀 아레나에서 열린 2012 런던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준결승전에서 독일의 브리타 하이데만을 만났다. 하이데만을 상대로 5-5로 맞선 연장에서 어드밴티지를 얻고도 석연찮은 심판 판정으로 패배했다. 당시 신아람은 1초를 남기고 하이데만의 공격을 세 번 막았다. 네 번째 공격에서 찌르기를 허용했으나 시간은 1초를 넘긴 상태였다. 마지막 1초가 흘러 5-5로 경기가 끝났다면 신아람의 결승 진출은 이뤄질 수 있었던 경기였다.



한국대표팀은 경기가 끝나고 국제펜싱연맹(FIE)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나 관계자들은 심판의 판정을 그대로 인정했다. 신아람은 한 시간이 넘게 결과를 기다려야 했다. 긴 기다림 끝에 신아람은 곧이어 열린 동메달 결정전에 나서야만 했다.



신아람은 중국의 순위지에(세계랭킹 3위)를 만나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초반부터 순위지에를 강하게 몰아붙이며 앞섰지만 마지막 라운드에서 11-15로 역전을 허용해 아쉬운 4위를 기록하게 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