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런던 왜이러나…펜싱 신아람 '황당 오심'

































한국 펜싱 사상 첫 여자 에페에서 메달은 오심으로 날아갔다. 그러나 진정한 승자는 신아람(26·계룡시청)이었다.



오심으로 결승진출이 좌절된 신아람은 31일(한국시간) 런던 사우스 엑셀 아레나1에서 열린 펜싱 여자 에페 동메달 결정전에서 중국의 순위지에에 11-15로 패하며 4위에 그쳤다. 그는 준결승에서 마지막 1초가 가지 않아 역전패를 허용했다. 신아람은 브리타 하이데만과 경기에서 5-5로 경기 막판까지 잘 이끌었다. 그대로 끝나면 우선권을 갖고 있는 신아람이 결승에 진출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시간은 가지 않았고 이를 이상하게 여기는 사이 하이데만의 공격이 들어와 점수를 내줬다.



심판들은 30분 이상 상의한 끝에 하이데만의 승리를 선언했다. 신아람은 피스트를 떠나지 못하고 한 시간 동안 방황했다. 제소를 했지만 판정은 번복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신아람은 좋은 경기력으로 동메달 결정전을 치렀다. 1라운드에서는 5-3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2라운드에서 순위지에에 동점을 허용했다. 1분 50여초를 남기고 7-7로 팽팽해졌다. 그러나 신아람은 침착했다. 바로 다음 공격에서 포인트를 얻더니 바로 연속 득점을 하며 분위기를 잡았다. 그러나 순위지에는 바로 다시 두 점을 따라잡았다. 9-9로 시작한 마지막 3라운드에서 신아람은 처음으로 역전을 허용했다. 선제점을 내줬다. 다시 11-11 동점을 만드는 투지를 보였지만, 연달아 점수를 내주며 11-14까지 뒤졌다. 결국 경기를 뒤집지 못하고 패하고 말았다.



하지만 사우스 엑셀 아레나1에 모인 펜싱 팬들은 신아람에게 격려의 박수를 쳐주며 격려했다. 오심에도 꿋꿋하게 일어나 경기를 치러난 신아람은 올림픽 정신을 발휘한 진정한 승자였다.



김민규 기자 gangaet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