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주영 장풍 소동' 장본인, 스위스팀에서 전격 퇴출

'박주영 장풍 소동'을 일으킨 스위스 올림픽축구대표팀 측면 수비수 미첼 모르가넬라(23)가 대표팀에서 전격 퇴출됐다.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한국인들에게 인종차별적인 발언을 한 혐의다.



장 질리 스위스 국가대표팀 선수단장은 31일 새벽(이하 한국시간)에 영국 런던 메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인을 때리고 싶다"는 글을 올려 물의를 빚은 축구대표팀 수비수 모르가넬라를 퇴출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질리 단장은 "스위스 체육회는 한국 올림픽대표팀과 한국인들의 존엄성을 침해한 모르가넬라를 대표팀에서 제외시켜야 한다는데 의견 일치를 봤다"면서 "조만간 대한체육회와 대한축구협회에도 사과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르가넬라는 30일 새벽 영국 코벤트리 소재 시티 오브 코벤트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한국과의 경기 도중 헐리우드 액션을 연발해 팬들의 눈쌀을 찌푸리게 했다. 후반엔 가볍게 발을 밟힌 뒤 과도한 동작으로 그라운드에 쓰러져 박주영이 옐로카드를 받게 만들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당시 상황에 대해 "이렇다 할 신체접촉이 없었는데도 크게 다친 듯한 제스쳐를 취하며 나뒹굴었다"고 지적했고, "박주영이 장풍이라도 쏜 모양"이라는 비아냥이 넘쳐나면서 '박주영 장풍'이 각종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됐다.



이와 관련해 한국 누리꾼들이 모르가넬라의 트위터 계정에 경기 내용을 항의하는 글을 올리기 시작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한국인들이 올린 글에 격분한 모르가넬라가 한국인을 비하하는 내용의 글을 올렸고, 곧 삭제했으나 스위스 일간지가 이를 보도하면서 파문이 일파만파로 확대됐다.



한편 대한축구협회는 박주영이 받은 경고와 관련해 올림픽 축구 종목을 관장하는 국제축구연맹(FIFA)에 구두로 유감의 뜻을 전달했다. 축구협회의 한 관계자는 "스위스전 도중 박주영이 받은 옐로카드는 부당했다. 경고는 8강전까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선수가 위축될 수 있다. 항의의 뜻으로 조직위원회에 재발 방지를 촉구했다"고 말했다.



런던(영국)=송지훈 기자



■ 관련기사



▶ "한국인 태워버리겠다" 망언 축구 선수, 트위터보니…

▶ "박주영 대신 내가 입대"…홍명보 믿음에 '헤딩골'

▶ "~때문에" 김보경 말투·체격·생활 '박지성 판박이'

▶ "굿좁" 기성용 유창한 영국식 영어 인터뷰에 환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