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석기의 CNC 수사 서울 중앙지검서 맡아

서울중앙지검은 씨앤커뮤니케이션즈(CNC)의 선거비용 사기 사건을 광주지검 순천지청으로부터 이송받아 수사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석기(50) 통합진보당 의원이 설립한 선거홍보대행사 CNC는 2010년 6·2 지방선거 당시 장만채(전남)·장휘국(광주) 교육감의 선거비용을 부풀려 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뒤 국고에서 보전받은 사실이 드러나 검찰 수사를 받아왔다.



 서울중앙지검은 CNC가 관여한 선거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검찰은 4·11 총선에서 당선된 통합진보당 의원 5명도 ‘선거비용 부풀리기’를 통한 국고 사기 의혹에 개입됐다는 단서를 포착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공안1부가 통합진보당 경선부정 사건을 수사 중이어서 별도의 팀을 꾸리거나, 공안1부 혹은 2부에 배당한 뒤 순천지청 검사 등을 파견받는 방안을 검토 중” 이라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