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당 ‘박지원 방탄국회’ 결의

민주통합당은 30일 박지원(70) 원내대표에 대한 검찰의 체포영장 청구와 관련, 당력을 총동원해 강경 대응키로 했다. 이날 오후 국회에서 세 시간 동안 진행된 의원총회에서다. 국회에 체포동의안이 제출돼 다음 달 2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되면 이를 자동 폐기시키거나 부결시킨다는 게 민주당 방침이다.

 우원식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체포동의안이 (본회의에) 직권상정되면 필리버스터(의사진행 방해) 등 합법적인 모든 수단을 동원해 저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또 8월 3일에 7월 임시국회가 끝나면 시간 간격을 두지 않고 즉시 4일부터 8월 임시국회를 소집하기로 했다. 검찰의 강제구인 조치에 대해 박 원내대표가 회기 중 불체포특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이에 따라 민주당 주도의 ‘방탄국회’라는 지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날 비공개 의총에서 발언한 19명의 의원 중 “검찰 수사에 응해야 한다”며 반론을 편 건 김동철·황주홍 의원 2명뿐이었 다.

 이날 오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은 박 원내대표에 대한 체포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임석(50·구속기소) 솔로몬저축은행 회장, 오문철(60·구속기소) 전 보해저축은행 대표 등에게서 부실 저축은행 선정 저지 등의 대가로 총 1억여원을 받은 혐의다.

■ 관련기사

▶ 검찰 출석한 박지원 "사실 아닌 혐의 조사…억울하다"
▶ 새누리 "박지원 늦었지만 큰 결단…자진출석 환영"
▶ 박지원 체포동의안 국회 접수…2일 표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