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티베트 여행 금지 풀며 한국은 빼

중국 정부가 외국인의 티베트 여행 금지 조치를 풀면서 한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 국민의 티베트 여행은 여전히 막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티베트관광청[西藏旅遊局·TBB]은 6월 20일부터 외국인 여행 금지를 풀겠다고 밝혔었다. 하지만 한국과 영국·노르웨이·오스트리아는 여전히 여행 금지 대상국으로 묶어놨다. TBB는 금지 사유를 명백히 밝히지 않았지만 한국의 한 주중 외교 관계자는 “한국 불교 조계종이 티베트 불교 대표단을 초청한 일이 문제가 됐을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6월 12~15일 여수에서 열린 ‘세계 불교 우의회’ 한국대회에서 우의회 정식 지부로 등록돼 있는 티베트 대표단이 참가했는데, 중국 불교 대표단이 이들의 참석을 비난하며 자국으로 철수해버린 일을 두고 한 말이다.



“티베트 불교단 방한 문제 삼은 듯”

 실제로 미국 컬럼비아대에서 티베트연구소를 이끌고 있는 로버트 바넷 교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한국이 불교 포럼에 티베트 승려들을 초청한 일’을 한국인의 티베트 여행 금지 사유로 지목했다. 그에 따르면 영국은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가 지난 5월 중국 측의 강력한 항의에도 불구하고 달라이 라마를 만난 일이 문제가 됐다. 오스트리아 역시 같은 달 베르너 파이만 총리가 달라이 라마를 접견했다. 노르웨이는 중국 반체제 운동가 류샤오보(劉曉波)에게 2010년 노벨 평화상을 안겼다. 중국은 6월 국제회의 참석차 중국에 입국하려던 노르웨이 전 총리의 비자를 거부하기도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