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애수의 소야곡’ 남인수 미공개곡 2곡 찾았다

‘애수의 소야곡’ ‘가거라 삼팔선’ 등으로 사랑받은 가수 남인수(1918~1962·사진)의 미공개곡 2곡이 발굴됐다.



 가요 연구 모임 ‘유정천리’는 26일 “남인수 선생 타계 50주년을 기념하는 전집 발간 작업을 하다 ‘사랑의 낙랑공주’ ‘허물어진 청춘성’ 등 미공개곡 두 곡을 발굴했다”고 밝혔다. 유정천리에 따르면 ‘사랑의 낙랑공주’와 ‘허물어진 청춘성’은 1954년 발간된 것으로 추정되는 SP(standard play) 레코드에 함께 수록돼 있다.



 또 남인수가 부른 노래 중 광복 이후 최초의 대중가요 음반으로 추정되는 ‘흘러온 남매’, 최초의 금지곡인 ‘여수 야화’, 최초의 CM송 ‘ABC 청춘신보’ ‘ABC 행진’ 등의 음원도 처음 발굴됐다. 한국 가요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평가된다.



 유정천리는 이 밖에도 그간 음원이 공개되지 않은 남인수의 곡 70여 곡을 발굴해 전집에 실었다. 남인수 선생의 타계 50주년을 기념해 지난달 26일 발간된 이 전집에는 남인수의 데뷔곡인 ‘눈물의 해협(1936)’부터 1961년의 공연 실황까지 총 250여 곡(CD 12장)이 담겼으며, 연보와 사진을 포함한 해설서도 들어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