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족 소통' 식탁문화부터 바뀌어야…'밥상머리 유머'

[앵커]



'밥상머리' 교육이 중요하다, 이런 말 많이 들어보셨죠? 그런데 밥상머리에서 유머도 교육을 해야한다 이렇게 주장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한국종합예술학교의 교수이지 토킹스피치의 대표 신상훈 대표 함께 했습니다. 안녕하세요!





Q. '밥상머리 교육' 중요한가?

- 3세 아이, 식사 중 배우는 단어가 1000개, 그런데 단어 많이 알면 문제 해결 능력도 뛰어나다.



Q. 가족과 함께 즐겁게 식사할 방법은?

- 함께 식탁에서 이야기를 하면서 밥을 먹는데 당연했는데 요즘에는 TV 켜놓거나 밥을 먹을때 대화는 하지 않고 잔소리를 해서 아이들은 이 식탁을 모면하려 밥을 빨리 먹는다. 그러면 비만이 되는 것이다. 그래서 이제는 식탁에서 유머를 함께 하셔야 한다.



Q. 식탁에서는 어떤 유머를 해야 하나?

- 식탁 위 반찬을 이용해 재미있는 퀴즈내기를 해라. 예를 들면 '로스앤젤레스 가는 가수 비를 네 글자로 하면?' '버섯 중에 팽팽 돌아가는 버섯은?' '김 중에 하얀색 김은?' 등이 있다.



Q. 식탁에서 사용할 유머교육방법은?

- 단어를 이용한 게임을 해라 예를 들면 '음식 이름을 이용해 삼행시 짓기'를 들 수 있다. 유머는 자녀에게 좋은 교육이다.



● 식탁 유머교육을 위한 Tip 3

첫째, 식탁으로 놀러와~

둘째, 대화의 달인~

셋째, 유머를 향한 무한도전~



오늘부터 당장 시작하시면 식탁이 밝아지고 가족의 행복이 찾아옵니다. 요즘은 웃기는 사람이 리더이다. 상대가 웃었다는 것은 내 마음과 통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마이크만 잡으면 '덜덜덜'…남 앞에서 떨지 않는 법회의하면 할수록 회의가…효과적 회의, 유머로 시작하라돈빌려 달라는 친구 전화, 현명하게 거절하는 방법은?"웃기지 않아도 웃어요…'억지로' 웃어도 복이 옵니다"'ㅋㅋㅋ'에 이런 뜻이…'문자' 하나로 웃음 주는법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