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중국, 베이징 61년만의 폭우…10명 사망


















베이징에 61년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10명이 사망했다. 런민왕(人民網)은 21일 오전부터 22일 새벽 2시까지 베이징 전역에 평균 164mm의 폭우가 내렸다고 보도했다. 베이징 시내 지역에는 평균 212mm가 내렸다.

이는 베이징에서 기상 측정을 실시한 1951년 이래 최대 강수량이다. 베이징시 기상대는 폭우가 계속되자 21일 저녁 사상 처음으로 위험 수위 두번째인 '오렌지색 경보'를 내렸다.

이번 폭우로 집이 무너지거나 낙뢰에 맞아 10명이 사망했다. 또 일부 산악지대, 저지대 주민 중 1만4152명은 안전 지역으로 대피했다. 중국 서우두공항도 폭우로 21일 저녁 9시까지 300개가 넘는 항공편이 취소됐다.

이번 폭우는 22일 새벽 5시쯤 그쳤으며 현재 베이징은 비교적 화창한 날씨를 보이고 있다. 베이징은 연평균 강수량이 600∼800㎜로 비교적 건조한 지역에 속하며 배수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있지 않아 호우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신화=뉴시스/AP=연합]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