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신수, 선두타자 홈런으로 시즌 11호째

추신수(클리블랜드)가 시즌 11호 포를 터뜨렸다. 첫 타석 홈런이다.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볼티모어와의 홈경기에 1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부터 홈런을 날렸다.

추신수는 볼카운트 1-2서 상대 선발 크리스 틸만의 4구째 높은 직구를 당겨쳐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지난 9일 템파베이전 이후 13일 만에 나온 시즌 홈런. 후반기 첫 홈런이기도 하다.

시즌 5개의 리드오프 홈런은 데릭지터의 4개를 뛰어넘는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가장 많은 기록이다.

3회 두 번째 타석에서 초구 커브를 공략해 유격수 땅볼로 물러난 추신수는 5회 세 번째 타석에서는 아쉬운 삼진을 당했다. 팀이 1-0으로 앞선 5회말 1사 주자 1,2루 득점 찬스에서 타석에 선 추신수는 볼 카운트 2-2에서 틸먼의 5구째 커브에 방망이를 헛내며 삼진으로 물러났다.

7회 네 번째 타석에서 유격수 땅볼을 기록하며 경기를 마무리한 추신수의 타율은 .296로 소폭 하락했고, 시즌 37타점 61득점을 기록하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클리블랜드는 1-0으로 앞선 7회 짐 토미에게 역전 2점 홈런, 8회 플레허티에게 솔로홈런을 허용하며 볼티모어에 1-3으로 무릎을 꿇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