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구여신' 김민아… "섹시화보 알고보면…"

'야구여신'으로 불리는 김민아 MBC 스포츠플러스 아나운서가 '섹시화보'에 관한 뒷얘기를 털어놨다.



김민아는 21일 방송된 MBC ‘세상을 바꾸는 퀴즈-세바퀴’(이하 세바퀴)에 출연해 "스포츠 아나운서인데 왜 섹시화보를 찍었느냐"는 질문에 "포토그래퍼가 보정기술의 대가라는 설득에 촬영을 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몸이 아니라고 완곡히 거절도 했었다"며 “제 몸이 아닌 다른 몸이 됐기에 믿고 찍었다.”고 했다.



[사진=MBC `세바퀴` 캡처]


또 김민아는 “야구선수들에게 대시를 많이 받았다”고 고백했다. “구단을 통해서 나와 통화를 하고 싶다고 하거나 대시를 많이 했다”는 것. 하지만 “이제는 4년이 지나니까 대시도 잘 안한다”면서 “그냥 아는 여자가 됐다”고 대답했다.



이 날 방송에는 런던올림픽 선전을 기원하며 김민아를 비롯해 허정무, 윤여춘, 방수현, 홍정호, 이배영 MBC 런던올림픽 해설위원 등이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