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크나이트 라이즈’ 극장 총기 난사, 최소 10명 사망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시에서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를 상영하던 한 극장에서 20일(현지시간) 마스크를 쓴 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최소한 10명이 숨졌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화가 시작된 지 30분 후 극장에 연기가 퍼지며 총소리가 들렸다.



이 사건으로 최소 10명이 사망하고 30~40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피해자 수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공범으로 보이는 인물이 최루탄을 발사했지만, 정작 관객들은 영화 상영 관련 특수효과로 착각해 피해가 컸다고 한다.



경찰은 용의자 2명 중 1명을 구금 중이며, 나머지 한 명도 추적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부상자들은 인근의 병원 3곳으로 옮겨졌으며 사상자의 정확한 신원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