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총리해임안 셈법…"박지원 체포동의안도?”

김황식 국무총리 해임건의안 상정을 요구하던 민주통합당이 20일 강창희 국회의장의 '직권‘ 상정으로 일단 원하던 바를 달성했지만, 또 다른 걱정거리에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나쁜 선례‘를 떠안게 됐다는 점 때문이다. 앞으로 처리 시한이 정해진 안건이 제출될 때 여야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국회의장이 총리해임안 경우처럼 '제시간 내 처리‘를 이유로 직권 상정에 나서더라도 이를 반대할 명분이 약해졌기 때문이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새누리당 출신인 강 의장이 앞으로 검찰의 박지원 원내대표 체포동의안 제출을 염두에 두고, 처리 명분을 쌓기 위해 총리 해임안을 직권상정한 것”이라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또 “정치검찰이 야당의원을 겨냥해 표적수사를 하고 있다”며 “하루가 멀다하고 국회로 체포동의안이 날아올 수도 있는데, 강 의장이 그때마다 체포동의안을 상정하겠다고 나서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