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려 달라" 신고 후 숨진 20대 자매, CCTV 보니

울산의 한 원룸에서 자매 2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20일 울산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3시22분께 119구조대로부터 울산 중구 성남동의 한 원룸에서 여성 2명이 흉기에 찔려 숨졌다는 신고를 받았다.



119구조대로 처음 신고한 사람은 이들 중 언니 이모(27)씨로 "동생(23)이 죽어간다. 살려달라"는 내용을 알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구조대는 즉각 출동했으나 이미 현장에는 동생과 언니가 모두 피를 흘린 채 숨진 상태였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현장 주변의 CCTV를 통해 한 남성이 배관을 타고 원룸으로 들어갔다가 흉기를 손에 쥐고 다시 나오는 장면을 찾아냈다.



가족과 지인을 상대로 조사한 경찰은 이 남성이 김모(27)씨로 이전에 이들 자매의 어머니가 운영하던 가게에서 일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김씨가 자매 중 언니를 좋아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일단 치정 문제로 살해한 것으로 보고 모든 경력을 동원해 쫓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 자매는 모두 평범한 직장인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