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포츠카 타고 핸드백 강탈한 10대, 경찰이 실탄 발사하자

20일 오전 서울 화곡본동시장 인근 도로에서 경찰과 이모(18)군 등 날치기 용의자들이 탄 투스카니 차량이 추격전을 벌였다.



이군은 경찰의 정지 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양천향교사거리, 발산사거리를 거쳐 공항로를 타고 강서구청 방향으로 계속해서 달아났다.



오전11시쯤 경찰은 이군이 계속 달아나자 공포탄 1발을 발사해 경고했다. 이후 화곡본동시장 근처에서 도주로를 차단하고 실탄 3발을 타이어 등에 쏴 차량을 세우는 데 성공했다.



경찰은 이군을 붙잡고 공범 2명의 신원을 파악, 추적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군 등은 이날 오전 10시31분 방화3동의 한 도로에서 투스카니 차량을 타고 가면서 송모(45ㆍ여)씨의 핸드백을 빼앗아 달아났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