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수엑스포 수니 방화 "엑스포 특수 기대 꺾이자 방화?"

[사진=여수엑스포 마스코트]
여수엑스포 마스코트 중 하나인 수니 인형을 전소시킨 방화범이 검거됐다.



경찰은 19일 전남 여수시 학동 시청사 현관 앞에 세워둔 여수엑스포 마스코트 수니 인형을 방화한 김 모씨(34)를 검거했다. 김씨는 방화 당시 동료와 시청 당직 직원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충동적으로 수니 인형에 방화를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지로 만들어진 3m 크기의 수니 인형은 김씨의 방화에 의해 완전히 전소됐다. 그러나 여수시청 직원들의 신속한 진화로 나란히 서있던 여니 인형은 화마를 피할 수 있었다.



경찰은 김씨가 여수엑스포 박람회 특수를 기대하고 웅천지구 엑스포터미널에 상가를 냈으나 장사가 잘 안 됐던 점을 들어 엑스포에 대한 반감 때문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범행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