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교육 해주겠다” 딸 안방으로 부르더니…

서울 강서경찰서는 자신의 10대 딸 2명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A(46)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2일 자신의 집 안방에서 큰 딸에게 성교육을 해준다며 성폭행하는 등 2010년 12월부터 최근까지 1년7개월에 걸쳐 매달 10차례 남짓 큰딸과 작은딸을 성폭행하거나 추행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혼한 뒤 딸들과 생활하던 A씨가 2010년부터 범행을 저지르자 큰딸은 참다 못해 가출했다. 그때부터 A씨는 작은 딸을 상대로 같은 짓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범행은 아동피해자보호센터에서 1년간 지내던 큰 딸이 퇴소해야할 처지가 되자 피해사실을 상담사에게 털어놓으면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