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코 마크로, 올림픽 여자 축구서 남자 의혹 받아 조사

2012 런던올림픽에 출전하는 여자 축구선수에 남자 선수로 의심이 가는 ‘괴물 스트라이커’가 등장해 조사에 들어간 사실이 밝혀졌다고 헤렐드경제가 20일 보도했다.



20일 일본 여자축구와 한 조에 속한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포워드(FW) 노코 마트로(26)가 남자로 의혹을 받아 조사를 받게 됐다. 여자축구 금메달을 기대하는 일본이 1차 리그 같은 조의 선수들을 분석하던 중 뜻 밖의 적이 출현했다고 놀라워 했다. 일본축구협회 한 간부는 이 괴물 스트라이커의 존재를 발견하고 지난 15일 치러진 영국과 남아공 친선경기의 비디오를 분석하는 등 잔뜩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밝혔다.



FIFA 랭킹은 일본이 3위, 남아공은 61위로 실력 차가 극명하지만 마트로의 골 결정력이 워낙 뛰어나 일본 수비라인에 불안이 엄습하고 있다. 일본은 이 선수를 ‘스피드 몬스터’라고 칭할 정도로 긴장하고 있다. 사사키 일본 감독은 “남아공 스트라이커에 남자 얼굴을 한 선수가 있다”는 발언을 했다.



국가대표 통산 74경기 55득점을 기록한 마트로는 스피드가 뛰어나다. 지난해 올림픽 결정을 위한 에티오피아 전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등 몸놀림과 신체능력이 뛰어나다.



마트로는 과거에도 ‘남자 의혹’을 산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아프리카 예선전에서 상대국 가나가 ‘정말 여성인가?’ 라며 성별 체크를 요구해 당시 라커룸에서 검사에 들어간 소동도 있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