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운전 방해했다" 도로에서 앞차 운전자 때린 조폭

인천 계양경찰서는 20일 승용차를 운전하던 중 차량의 진행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앞 차 운전자를 도로에서 수 차례 걷어찬 혐의(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위반)로 인천 계산파 조직원인 조직폭력배 A(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전 1시15분쯤 인천 계양구의 한 도로에서 차량 운행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B(31)씨에게 시비를 걸었고 길 위에서 언성을 높이다가 B씨를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에서 “자신의 차량을 몰고 주행중 B씨가 진행을 방해해 화가나 이 같은 짓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