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지영, "초등학교 때 유괴당할 뻔 했다"

탤런트 김지영이 JTBC <연예특종>과의 인터뷰 중 어릴 때 유괴 당했었던 충격적인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18일에 열린 영화 <무서운 이야기> 언론시사회 후 JTBC <연예특종>과의 인터뷰에서

김지영은 “납치를 당했다고 하신 나영희 선배님과 비슷한 경험인데 초등학교를 다닐 때 유괴를 당할 뻔한 경험이 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지영은 당시 유괴했던 범인이 “정신적인 충격으로 인해 아이를 유괴하려고 마음을 먹었는데 마음을 고쳐먹고 중간에 나를 (집으로) 보내줬다.“라고 전했다.



“그 이후 충격을 받아 항상 엄마, 아빠를 대동하고 대학교 때까지 다녔는데 그런 일로 발육성장이 늦지 않았나 생각된다.”라고 하였다.



김지영의 충격적인 어릴 적 유괴경험 사연은 금요일(20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