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년만에 잡힌 강간범 "내가 검거된 게 다행"

2004년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서울 면목동 일대에서 14회에 걸쳐 각종 범죄를 저지른 서모(26)씨가 구속됐다. 강도강간이 7회, 절도가 4회, 방화 3회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서울 중랑구 면목동 일대에서 지난 8년간 10여차례에 걸쳐 성폭행과 방화, 절도 등을 저지른 혐의(강도강간 등)로 서모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서씨는 집 반경 300m 안 원룸 등에 혼자 사는 20대 여성을 주로 노렸다. 서씨는 동네를 거닐며 피해자를 먼저 물색한 뒤 피해자 집으로 따라 들어가거나 다시 찾아가 창문을 뜯어내는 수법으로 피해자들의 집에 침입했다.서씨는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공사장에서 창문 뜯어내는 기술을 배워 범행에 이용했으며 건설업을 하는 아버지의 목장갑을 써서 지문도 거의 남기지 않았다.



서씨는 일단 침입에 성공하면 피해자를 묶고 현금과 귀금속을 챙긴 뒤 성폭행했다. 그는 여자친구가 있는 데도 성적 욕구를 참지 못해 피해여성들을 성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의 집에 현금이 없으면 단순 화풀이로 불을 지르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올해 새 기술이 적용된 지문감식기를 도입하고 나서야 서씨가 2007년 범행 때 피해자의 입을 막기 위해 사용한 테이프에서 채취된 지문을 특정할 수 있었다.



서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이후 죄책감에 빠져 그만둬야겠다고 생각해왔으나 성충동을 이기지 못했다”며 “이번에 검거된 것이 오히려 다행”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