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소녀상 비맞지 않게 우산 받쳐들고. 울컥…

[사진=정혜신 트위터]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박사가 지난 16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에 우산을 씌워주는 경찰의 사진을 올려 화제다.



‘위안부소녀상 우산’이라는 제목으로 각종 온라인 게시판에 확산되고 있다.



정 박사는 “써머힐 학교의 일본인 교사와 딸, 그와 나.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을 보러 갔다”면서 “일본 극우 인사의 테러 방지를 위해 경계를 서고 있는 경찰 한 분이 빗 속 소녀상에게 계속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울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올렸다.



사진에서는 근무복을 입은 한 경찰이 우산을 쓰고 있는 가운데 위안부 소녀상이 비를 맞지 않게 우산을 받쳐주고 있다.



위안부소녀상 우산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일본인 말뚝 테러이후 경찰이 경찰관님 2~3분 을 배치했다. 울컥하네요”, “개념경찰이다”, “가슴이 찡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