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성주, 넥슨 회장 몰라보고 아찔 행동…

아나운서 김성주가 넥슨 김정주 회장을 몰라보고 아찔한 행동을 했다고 털어놨다.



김성주는 19일 SBS ‘자기야’에 출연해 “2년 전에 하와이에 놀러갔는데 아들 민국이 친구의 가족이 하와이에 있다고 해서 같이 놀게 됐다”며 김정주 회장을 만난 계기를 소개했다.



그는 “민국이 친구의 아버지가 나를 못 알아봐서 기분이 살짝 나빴다”면서 “직업을 물어보니 작은 게임회사를 한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김성주는 “난 방송을 하다 왔으니깐 잠깐 들어가 쉬겠다고 하고 2시간을 잤다. 그런데 그 분이 아이들 네 명 하고 2시간 넘게 놀아주셨다”고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귀국한 후 인터넷을 검색하다보니 그 분이 하는 회사가 일본에서 상장이 되면 이건희 회장 다음으로 재계 서열 2위라고 하더라. 자산이 8조가 된다고 하는 것을 보고 놀랐다”고 털어놨다.



김성주는 “회장님이 8조 자산가인 줄 몰랐다. 혹시 내가 무례했더라도 이해해달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