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저축은행 합수단, 이석현 아파트 압수수색

이석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산하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은 19일 민주통합당 이석현(61·경기도 안양 동안갑) 의원의 서울 거주지인 서교동 아파트를 압수수색했다. 이곳은 이 의원 보좌관인 오모씨의 동생 명의로 돼 있다. 검찰 관계자는 “오 보좌관 거주지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을 뿐 이 의원이 살고 있는지 몰랐다”며 “집 안에서도 오 보좌관과 관련된 곳들만 수색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 보좌관의 개인비리 관련”이라고 설명했다.



검찰 “보좌관 개인비리 관련 수사”
이 의원 “사찰 관봉 폭로에 경고”

 검찰은 그동안 저축은행 비리를 수사하면서 오 보좌관의 계좌를 통해 수상한 돈이 해외로 송금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미 계좌추적 등을 통해 상당한 혐의를 잡았다”고 말했다. 압수수색 영장에는 오 보좌관이 외환거래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다고 적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은 “제가 그동안 이명박 정권의 4대 의혹사건을 파헤치고, 특히 18일 국회 본회의에서 관봉(官封) 5000만원의 출처를 폭로하자 검찰이 저에 대해 경고 의도를 갖고 압수수색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과 관련해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에게 입막음용으로 건넨 관봉 5000만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비공식적으로 조성한 비자금이라고 한다”고 폭로했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압수수색 영장은 이 의원이 국회에서 의혹을 폭로하기 전에 발부받았다”고 반박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