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사촌 쇼크 … 공공기관들 자체감사 착수

국가·공공기관 관계자들이 수의계약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한 인쇄업자로부터 지속적으로 뇌물과 향응 접대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자 관가를 중심으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인쇄업자 심모(51·구속)씨는 국가유공자 자활촌인 S용사촌 명의를 빌려 12년 동안 불법 수의계약으로 845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이 과정에서 국가보훈처·국세청 등 30여 개 국가·공공기관의 담당자들을 상대로 50억원대의 뇌물·향응 접대 로비를 벌인 정황이 드러나 경찰이 수사를 하고 있다.



유공자 명의로 불법 수의계약
뇌물·향응 받은 공무원 조사
민주당 “보훈처 책임 물을 것”

 해당 기관은 당혹스러운 분위기 속에서 자체 조사와 감사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A과장이 S용사촌 인쇄조합의 영업직원으로부터 2001년부터 8년 동안 매달 50만원을 상납받은 정황이 포착됐다는 보도가 나가자 즉각 자체 조사에 들어갔다. 심평원 관계자는 “ 수사가 진행 중이라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표명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수천만원의 리베이트와 술·골프 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측도 내부 조사가 시작됐다. 술과 2차 성매매 접대 정황이 포착된 한국관광공사와 수의계약 편의를 봐주고 거액의 리베이트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통계청 역시 자체 감사가 진행 중이다.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인 민주통합당 김영주 의원은 “31일 상임위에서 주무 기관인 국가보훈처를 상대로 그 책임을 철저히 따지겠다” 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