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희, 과거사위 조사서 강압 느꼈을 것”

국가정보원이 “노무현 정부 때 국정원 과거사위의 조사(2004~2007년)를 김현희(50)씨가 강압적이라고 느꼈던 것 같다”고 국회에 보고했다. KAL기 폭파사건의 주범인 김씨가 최근 언론을 통해 “국정원이 나를 북한 공작원이 아닌 가짜로 몰고, KAL기 테러는 조작이란 진술을 강요했다”고 폭로한 데 대해서다. 국정원은 26일 국회 정보위원회 회의에서 자세한 진상조사 내용을 보고할 예정이다.



국정원, 26일 국회에 보고 예정
“2004년 출범 민간 + 국정원 위원회
조작이란 전제로 집요하게 조사”

 19일 국정원의 사전 보고에 따르면 2004년 ‘국정원 과거사건 진실규명을 통한 발전위원회’(위원장 오충일 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는 민간 조사위원 10명과 국정원 내부 인사 5명으로 출범한 뒤 KAL기 사건을 7대 의혹의 하나로 선정해 조사를 벌였다. 이때 김현희씨에 대해서도 북한 공작원인지, 가짜인지 집요하게 조사를 벌였다. 이에 김씨가 강하게 반발해 민간 위원들의 대면조사 요구를 거부했다고 한다.



 정보위 관계자는 “KAL기 사건 전체가 조작이라는 진보단체의 의혹 제기로 출범한 과거사위는 그런 의심을 전제로 조사를 했고, 당사자인 김현희씨로선 조사 내용을 불쾌하고 위협적으로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사 과정에서 국정원 직원들이 김현희씨에게 각종 의혹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는 등 실무활동을 한 게 김씨에게 ‘국정원이 가짜로 몰았다’는 오해를 불렀다는 게 국정원 측 입장”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이 같은 국정원 입장은 2009년 보고 내용과는 다르다. 국정원은 2008년 12월~2009년 3월 내부 진상조사를 벌인 뒤 2009년 4월 15일 국회 정보위에서 원세훈 국정원장이 “김현희씨에 조작 진술을 강요했다는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고, 이 결과를 김씨에게도 통보했다”고 보고했다.



새누리당 조명철 의원은 19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김황식 총리를 상대로 “2년 전에는 진술을 강요한 근거가 없다더니 이번엔 ‘김현희씨의 귀에 거슬리는 것을 많이 했다’고 하니 사실관계가 모순된다”고 따졌다. 김 총리는 “남에게 원치 않는 것을 강요할 수는 없는 것”이라면서도 “이 정부 들어 조사한 내용을 정보위에 보고했다”고 말했다.



■ 관련기사



▶ 25년 전 전두환 "KAL 폭파 北 소행이라도…" 문서 공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