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태풍 소멸 … 대기 불안정 당분간 국지성 호우

중부지방을 관통한 제7호 태풍 ‘카눈(KHANUN)’이 19일 낮 12시쯤 강원도 속초시 북쪽 약 70㎞ 부근 동해상에서 소멸했다. 태풍은 북상하는 과정에서 세력이 급격히 약화됐지만 서해안과 남해안에는 100㎜ 안팎의 폭우와 함께 초속 20m가 넘는 강풍이 불어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18일 밤~19일 새벽 제주·광주·전남·충북 등지에서는 모두 2만6000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또 이날 오전 6시55분쯤 인천국제공항 철도에서 정전사고로 열차 운행이 약 30분간 중단돼 출근길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공항철도 측은 “강풍에 날아온 비닐마대가 전차선에 떨어지면서 합선이 됐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기상청 김영화 예보분석관은 “우리나라가 태풍의 뒤를 따라 확장한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면서 당분간 구름이 많겠다”며 “대기 불안정으로 국지성 집중호우가 자주 나타날 것 같다”고 예상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