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 끊길까봐…" 번식왕 물돌이의 특별한 외박

서울어린이대공원에 살던 8살짜리 수컷 남미 물개인 ‘물돌이(사진)’가 최근 서울대공원으로 이사를 했다. 수년째 새끼를 낳지 못하고 있는 서울대공원의 남미산 암컷 물개와의 합방을 위해서다.



 19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대공원의 물개 부부 ‘설악’(수컷·13살)’ ‘관악’(암컷·14살)은 사육사들의 관심과 노력에도 번번이 번식에 실패했다. 이 때문에 남미 물개의 대가 끊기지 않을까 전전긍긍하던 서울대공원이 번식력이 강한 물돌이의 소식을 듣고는 도움을 요청한 것이다. 물돌이는 내년 10월까지 서울대공원에 머물며 특명을 완수하게 된다. 2007년 우루과이에서 서울대공원으로 이사 온 물돌이는 동갑내기 암컷 ‘물순이’와의 사이에서 지난해 6월 암컷인 ‘온누리’를 낳았다. 또 지난 5월엔 3살 연하인 ‘물숙이’에게서 수컷 ‘온바다’를 얻는 등 왕성한 번식력을 과시했다. 물돌이의 사육사 이상범(53)씨는 “어린이대공원의 인기 스타인 물돌이가 떠나 섭섭하지만 서울대공원에서도 평소 실력을 발휘해 꼭 새끼를 얻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종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