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상장사 중간배당 작년보다 57% 줄어

국내외 경기가 불확실해지자 상장사 배당도 줄고 있다. 1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7월 중간배당을 공시한 6개 코스피 상장사의 배당금 총액(보통주 기준)은 1184억원으로 지난해(2764억원)보다 57.2% 줄었다.



배당 기업도 10곳 그칠 듯

배당이 가장 많이 줄어든 곳은 S-Oil이다. 이 회사의 중간배당금은 524억원으로 지난해 863억원보다 71% 감소했다. 하나금융지주 역시 지난해에는 723억원을 중간배당했지만 올해는 482억원으로 줄었다. 배당이 감소한 것은 실적이 나빠졌기 때문이다.



에프엔가이드가 집계한 S-Oil의 올 2분기 순이익 전망치는 1425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55% 줄어든 것이다. 하나금융지주의 2분기 순이익도 54% 줄어든 2251억원이었다. 손재현 대우증권 연구원은 “올해 중간배당을 실시하는 기업은 10개로 예상되며, 이는 2007년 이후 가장 적은 숫자”라고 밝혔다. 손 연구원은 중간배당 총액도 지난해 1조5900억원에서 1조1300억원으로 29%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코스피에 상장한 12월 결산법인 중 지난해에 중간배당을 한 곳은 모두 24곳이었다. 특히 삼성전자, 포스코, SK텔레콤 등의 배당 규모가 컸다. 하지만 올해는 삼성전자를 제외한 대부분의 기업이 배당액을 줄일 것으로 전망된다.



또 하반기에도 경기가 크게 개선될 가능성이 크지 않아 연말 결산배당도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이종우 솔로몬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기업이 현금배당을 줄이는 직접적 이유는 실적이 나빠져서이지만, 불확실한 미래에 대비해 현금을 쌓아두려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