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닛산차, 르노삼성서 위탁생산 검토

르노삼성자동차가 일본 닛산자동차 일부 차종을 부산 공장에서 위탁생산할 것으로 보인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9일 판매 부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르노삼성에 닛산차 일부 차종의 위탁생산을 맡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를 통해 닛산은 생산능력 부족을 해소하고, 르노삼성은 공장 가동률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양사 모두에 이득이 되는 결정이라고 신문은 설명했다. 닛산차와 르노삼성은 르노그룹 계열사며, 닛산이 르노삼성에 위탁생산을 맡기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와 관련해 카를로스 곤 르노닛산그룹 회장이 20일 방한해 기자회견을 열고 르노삼성 지원방안을 밝힐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닛산은 르노삼성에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중·대형차의 위탁생산을 맡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위탁생산 규모는 연간 수만 대 규모가 될 것으로 추정된다. 부산 공장은 연간 차량 30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며, 현재는 18만 대를 생산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