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갤탭은 아이패드 안 베꼈다’ 애플, 영국 신문에 광고 내라

애플이 영국 내 주요 신문에 “삼성전자 갤럭시탭은 애플 아이패드 디자인을 베끼지 않았다”는 광고를 내야 한다고 영국 런던 법원이 명령했다.



6개월간 홈피에도 게재해야
런던 법원 명령 … 애플은 항소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런던 법원은 파이낸셜타임스(FT)와 가디언, 데일리 메일 같은 영국 주요 일간 신문에 이런 내용의 광고를 내도록 애플에 명령했다. 또 같은 내용을 6개월간 애플의 영국 내 공식 홈페이지에 게재하도록 했다.



 이번 명령은 지난 9일 갤럭시탭이 아이패드 디자인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고 판결한 데 뒤이은 것이다. 런던 법원은 삼성이 지난해 9월 “애플이 삼성을 카피캣(copycat·흉내쟁이)이라고 비난하고 있다”며 “디자인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음을 밝혀 달라”고 소송을 한 데 대해 이 같은 판결과 광고 명령을 내렸다.



소송을 담당한 콜린 버스 판사는 “소비자들이 디자인 때문에 갤럭시탭과 아이패드를 혼동할 우려가 없다”며 “삼성에 대해 소비자가 ‘애플 제품을 베꼈다’는 인상을 받았다면 이를 바로잡아야 할 필요가 있다”고 애플에 광고 명령을 한 배경을 설명했다.



 애플은 불만을 표했다. 애플 변론을 맡은 리처드 하콘 변호사는 법정에서 “어떤 기업도 자신의 경쟁사를 언급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그럼에도 애플은 삼성을 위한 광고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애플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시장에서 가장 강력한 경쟁자인 삼성을 오히려 홍보해 주는 광고를 해야 하게 됐다는 얘기다. 애플은 이번 명령에 대해 항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와 애플은 미국·네덜란드 등 세계 9개국에서 특허 소송을 벌이고 있다. 지난달 네덜란드 헤이그법원은 삼성전자가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대상으로 제기했던 4건의 무선통신기술 특허침해 소송에서 애플이 1건을 침해했다고 판결했다.



반면 독일 만하임법원은 애플의 특허 침해를 인정하지 않았다. 오는 30일에는 미국에서 특허 침해 관련 본소송이 시작된다.



이지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