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서 박종팔씨의 인생 3라운드

1980년대 세계 슈퍼 미들급 권투 챔피언이었던 박종팔(사진) 선수. 그는 총 52번의 승부 중 46승 5패 1무의 놀라운 기록을 가진 이다. 링 안에서는 무서운 상대가 별로 없었지만, 링 밖의 세상은 만만치 않았다. 그의 인생 이야기를 KBS ‘강연 100℃’에서 만난다. 20일 밤 10시 방송.



 링의 챔피언이었던 박종팔씨가 권투를 그만두고 사업을 시작한 건 1988년이었다. 하지만 사업에서 잇따라 실패하고, 사랑하던 아내마저 암으로 세상을 떠났다. 그 자신도 뇌졸중과 화병을 앓았다. 수없이 자살 시도를 할 만큼 좌절했던 그를 변화시킨 건 지금의 아내였다. 그가 ‘인생 3라운드 공을 울려라’는 주제로 희망을 이야기한다.



 이계호 충남대 교수(화학과)는 ‘습관이 곧 운명이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펼친다. 딸을 유방암으로 떠나 보낸 뒤 바른 먹거리를 연구하고 알리기 위해 ‘먹거리 학교’를 세워 운영하고 있는 이 교수. 그는 올바른 습관이 암을 예방한다고 말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