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명감독 소개해주겠다" 유명배우 꾀어 '보험사기'

유명 영화배우와 매니저가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타낸 의혹에 대해 검찰이 조사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형사4부는 고의로 교통사고를 낸 뒤 보험금을 타낸 혐의(사기 등)로 연예기획사 매니저 서모(41)씨를 조사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서씨와 짜고 범행에 가담한 영화배우 강모(32)씨 등 8명은 불구속 기소할 계획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씨는 2010년 3월부터 지난해 11월까지 유명 연예 기획사에서 일해왔다. 서씨는 회사 소유의 벤츠와 마이바흐, BMW 등 고가 수입차 10여대로 일부러 사고를 내고 보험금 2억7000만원 상당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신인 배우이던 강씨에게 자신이 탄 마세라티 차량을 들이받게 해 2000만원을 챙겼다.



조사결과 서씨는 수입차의 경우 보험금이 더 많다는 점을 노렸으며 수고비를 주거나 유명 감독을 소개시켜준다는 명목으로 소속사 연예인까지 범행에 끌어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