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라 왕, 이혼 일주일만에 36세 연하男과 동거"

사진=중앙포토


최근 23년 결혼 생활 끝에 이혼한 세계적인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베라 왕이 피겨스케이팅 스타 에반 라이사첵과 동거를 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17일 전했다. 베라왕이 전 남편 아서 벡커와 이혼을 발표한 지 일주일만이다.



데일리메일은 "올해 63살의 베라 왕이 피겨스케이팅 선수인 27살의 에반 라이사첵과 미국 LA에서 지난달부터 함께 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라이사첵은 2010년 밴쿠버 동계 올림픽에서 피겨스케이팅 남자 싱글 금메달을 땄다.



신문에 따르면 베라 왕은 밴쿠버 동계 올림픽 출전 의상을 비롯해 라이사첵의 의상을 디자인해 왔다고 한다. 베라 왕 측은 스캔들에 답변을 회피했으며, 라이사첵 측도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베라 왕은 중국계 미국인 패션 디자이너로 보그(Vogue)의 편집장과 랄프로렌의 디자이너를 거쳤다. 그녀는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로페즈와 제시카 심슨, 샤론 스톤 등 여러 셀러브리티들의 웨딩드레스를 제작해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